[일본야설] 금발의노예80 > 일본야설

본문 바로가기
야설나라에서 불타는 청춘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일본야설

[일본야설] 금발의노예80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본좌 댓글 0건 조회 860회 작성일 17-01-23 20:10

본문

859.jpg

[일본야설] 금발의노예80 

그것을 신호로 이이즈카도 자신의 몸을 마음껏 케이꼬에게 부딪치기 시작했다.

 

"앙! 좋아, 이이즈카... 너무나 좋아... 아아, 흐윽!"

 

요염한 빛이 가득한 눈동자가 이이즈카의 눈을 응시했다.

분명한 의지가 그 눈동자에서 느껴졌다. 

이 여자는 나를 진심으로 요구하고 있었다. 

그것이 비록 어떤 이유가 있다고 해도 자신은 지금 이 여자에게 빠져듣고 싶었다.

 

"아으, 크윽! 케이꼬... 케이꼬!"

 

귀두로 케이꼬의 육체를 뚫어버릴 것 처럼 이이즈카는 격렬하게 허리를 계속 내질렀다. 

흠뻑 젖은 질내에서 곧바로 풀쩍거리는 음란한 소리가 발생했다.

상대하는 케이꼬도 이이즈카의 어깨에 걸친 다리에 꽉 힘을 주어 목에 감았다. 

남자의 몸을 극한까지 음미해볼 생각이었다.

 

"아아...너무, 좋아! 이이즈카, 이이... 즈카..."

 

날카로운 목소리로 케이꼬가 크게 헐떡였다. 

그런 흐트러진 모습을 마사코는 냉정하게 관찰하고 있었860.jpg
다. 

지금 이이즈카와 나누고 있는 섹스는 수없이 보아 온 케이꼬의 섹스와는 분명히 달랐다. 

경험이 풍부한 마사코는 그 이유가 어디에 있는지 알고 있었다. 

마사코는 살짝 미소지으며 격렬하게 서로 포개어진 젊은 남녀에게 다가갔다. 

그리고 자신의 중지를 한번 빨고서 강하게 맞부딪치고 있는 결합 부분에 넣었다.

 

"으헉...!"

 

마사코의 손가락은 이이즈카의 아누스로 움직였다. 

생각지도 못했던 공격에 이이즈카의 전신이 긴장했다.

 

"... 안돼요, 당신은 케이꼬상을 찌르는 것만 생각하고 있으면 돼요. 그것에만 집중해서 케이꼬상을 좀 더 사랑해 주세요..."

 

그렇게 이이즈카에게 속삭이면서 마사코는 중지에 힘을 주었다. 

첫째 마디가 아무 저항도 없이 남자의 항문에 침입했다.

무의식 중에 이이즈카의 괄약근은 그 손가락을 조여댔다. 

그러자 안겨 있던 케이꼬에게 변화가 나타났다.

 

"아윽! 이이즈카... 그거, 너무 굉장해! 아아, 흐으...흥!"

 

아누스861.jpg
를 애무하는 것으로 이이즈카의 근육은 복잡하게 서로 간섭을 받아 페니스의 팽창과 그것을 계속 내지르는 허리 움직임에까지 영향을 준 것이다. 

마사코의 훌륭한 손가락 기교가 정확하게 이이즈카와 케이꼬를 쾌감으로 이끌고 있었다. 

자신의 몸 속에서 돌아가는 여자의 손가락 감각에 기묘한 흥분을 느끼면서 이이즈카는 마사코의 지시 대로 케이꼬를 흥분시키는 일에 집중했다.

 

"케이꼬... 으, 크윽."

"아학, 하응... 굉장해, 이이즈카, 좀 더 격렬하게, ...좀 더 격렬하게 찔러 줘!"

 

음란한 육체는 남자의 자지를 문 채로 음란하게 그리고 교묘하게 꿈틀거렸다. 

점막은 뜨겁게 꿈틀거리며 이이즈카의 몸에서 모든 정기를 빨아들이려 하고 있었다. 

평소보다 고조된 몸이 온몸으로 이이즈카의 공격을 받아내고 있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TS 스포츠 추천인:VIP88
루비바둑이 추천인:골프행진

그누보드5
Copyright © 야설나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