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야설] 금발의노예81 > 일본야설

본문 바로가기
야설나라에서 불타는 청춘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일본야설

[일본야설] 금발의노예81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본좌 댓글 0건 조회 857회 작성일 17-01-23 20:11

본문

862.jpg

[일본야설] 금발의노예81 

"으, 아, 크윽...! 아앗, 케이꼬"

"앙, 이이즈카... 사, 사랑해, 사랑해! 아악... 이이즈카!"

 

케이꼬는 가슴 깊은 곳에 숨기고 있던 생각을 말로 내뱉었다.

 

(그래. 나는 이이즈카를 사랑하고 있었어... 사랑하고 있었기 때문에 몸을 섞고 싶지 않았어. 

  우정을 파괴하고 싶지 않아서가 아니라 이렇게 음란한 내가 누구를 사랑하기 시작한 것에 내 자신이 당황하고 있었어...

  아아, 이이즈카! ) 

 

이이즈카가 그 말의 의미를 알아차렸는지 어떤지는 몰랐다. 

그러나 그것은 그것으로 좋았다. 

지금은 사랑하는 남자에게 자신의 몸을 내던져 멋진 섹스의 즐거움을 느끼고 있으면 그것으로 좋았던 것이다.

 

"이이즈카... 응, 키스해 줘... 제발."

 

케이꼬는 입술에서 혀를 내밀었다. 

이이즈카는 그 혀를 휘감았다. 

혀와 혀가 강하게 얽히고 이윽고 입술과 입술이 접촉되었다. 

더 이상 없을 정도로 뜨겁고 진한 키스였다.863.jpg 

 

"이이즈카군... 좀 더 해요. 좀 더 케이꼬상을 뿅 가게 해줘요..."

 

마사코의 요염한 목소리가 두 사람의 귀에 들렸다. 

이이즈카의 아누스에 넣은 손가락을 더욱 꼼지락거렸다. 

마사코는 케이꼬의 안타까운 마음을 모두 이해하고 있었다. 

남자에게 배우는 즐거움도 있으면 마음껏 스스로 몸을 내던지는 즐거움도 있었다. 

섹스의 심오함을 알고 있는 마사코는 그 두 가지 모두 자연스럽다고 생각했다.

 

"사랑해, 사랑해..., 이이즈카, 아흥! 좀 더, 좀 더...!"

 

뚝이 터져버린 것 처럼 케이꼬의 절규는 커졌다. 

그에 따라 허리의 움직임도 한층 교묘하게 되었다.

 

"으아, 크윽... 케, 케이꼬... 으아, 흐윽!"

 

이이즈카도 체내의 힘을 모두 동원해 케이꼬의 꿀단지를 쑤셔 박아댔다. 

자신의 분신인 우뚝 선 페니스가 케이꼬의 질벽을 문지를 때마다 쾌감이 더욱 높아졌다. 

자기도 모르게 애절한 신음을 낼 정도로 이이즈카의 기분도 고조되어 가고 있었다. 

항문의864.jpg
애무도 기분 좋았다.

 

"안, 안돼... 이이즈카, 나 이제 올 것 같아... 아악, 너무, 좋아... 이이즈카, 이이즈카...!"

 

처절한 신음을 지르며 케이꼬가 감동했다.

이렇게 급격하게 절정으로 치달리는 일은 최근에 없었다. 

이이즈카에 대한 사랑을 깨달았기 때문인지 이미 가까이 다가온 최고의 순간에 케이꼬는 단번에 도달하고 있었다.

 

"나, 나도... 이제 곧... 이야! 케이꼬...!"

 

케이꼬의 늘씬한 다리를 꽉 움켜 쥐고 필사적으로 박아대고 있던 이이즈카도 절정이 다가옴을 느끼고 있었다. 

찌르르 하고 저리는 것 같은 감각이 전신을 덮어오기 시작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TS 스포츠 추천인:VIP88
루비바둑이 추천인:골프행진

그누보드5
Copyright © 야설나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