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야설] 금발의노예82 > 일본야설

본문 바로가기
야설나라에서 불타는 청춘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일본야설

[일본야설] 금발의노예82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본좌 댓글 0건 조회 929회 작성일 17-01-23 20:11

본문

865.jpg

[일본야설] 금발의노예82 

단지 정액을 방출하는 것과는 다른, 진정한 섹스의 즐거움이 찾아올 것 같은 느낌이 들고 있었다.

 

"그래요... 그래. 좀 더 힘을 내서..."

 

마사코의 속삭임이 강력했다.

 

"아, 하아아... 사랑해, 너무 너무 사랑해... 이이즈카, 나, 왔어!"

"케이꼬, 케이꼬!"

 

두 사람의 절규가 동조되었다.

 

"아, 아, 아아... 와요...!"

"으아, 아아아... 크윽!"

 

순간 케이꼬의 머리 속이 새하얗게 되었다. 

그러나 확실하게 이이즈카의 뜨거운 정액이 자신의 몸 속 깊이 쏟아져 들어오고 있었다.

이이즈카가 자신의 몸 안에서 사정한 것이었다.

 

(이이즈카, 사랑해... 사랑해...) 

 

마음 속으로 중얼거리면서 케이꼬는 이이즈카의 입술을 요구했다. 

이이즈카도 그것에 응하여 방금 절정에 오른 직후의 여자의 요염한 입술을 잡고 그리고 격렬하게 빨았다.

 

"아아..."

 

잠시후 이이즈카의 몸이 떨어졌다. 

거칠어진 숨을 내귀며866.jpg
똑바로 드러 누웠다. 

정액을 빨려버린 페니스가 케이꼬의 질에서 빠져나왔다.

 

"아아, 이이즈카..."

 

지극히 행복한 표정의 케이꼬에게 마사코가 얼굴을 접근시켰다.

 

"... 어때요, 케이꼬상. 행복해요?"

 

마사코의 질문에 케이꼬는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팔로 눈을 가리며 오직 지금의 섹스를 생각하고 있는 것 같았다.

 

"그래요, 다행이군요... 그럼 이번에는 그를 나에게 빌려 줘요..."

 

마사코는 또 몸을 일으켰다. 

그리고 아직도 거칠어진 숨결을 내쉬고 있는 이이즈카의 몸에 올라갔다.

 

"자, 다시 한번 힘을 내어요. 이번에는 여기로 즐겨요..."

 

이이즈카의 페니스를 마사코는 억지로 아름다운 손가락으로 훑어 대어 일으켜 세우고 아직 반쯤밖에 발기하지 않은 자지를 자신의 항문에 갖다 대었다.

 

"마, 마사코상..."

"괜찮아요... 여기는 이정도의 단단함이 아주 좋아요... 당신은 좀 더 힘을 내 주기만 하면 돼요."

 

 

867.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TS 스포츠 추천인:VIP88
루비바둑이 추천인:골프행진

그누보드5
Copyright © 야설나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