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야설] 금발의노예83 > 일본야설

본문 바로가기
야설나라에서 불타는 청춘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일본야설

[일본야설] 금발의노예83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본좌 댓글 0건 조회 1,111회 작성일 17-01-23 20:11

본문

868.jpg

[일본야설] 금발의노예83 

말하자마자 마사코는 체중을 실어 이이즈카의 자지 위에 앉아 갔다. 

둔중한 아픔을 느끼는 페니스가 지금껏 체험한 적이 없는 동굴의 감촉을 느겼다.

이어서 덮쳐오는 새로운 쾌감에 이이즈카는 지금 제인 따위는 생각할 수도 없게 되었다.

 

--------------------- 제 10 부 끝 --------------------------

 

제 11 장 - "BLOOM∼ 개화"

 

제인도 지금 무서운 전율에 휩싸이려 하고 있었다. 

항문에 비집고 들어간 바이브의 진동도 곧바로 작은 쾌감으로 바뀌어 갔다. 

입안을 유린하는 비릿한 남자의 페니스도 충실감이 늘어남에 따라 빨고 있는 제인의 감각을 흥분시켰다.

 

"... 호오오, 제인은 정말로 맛있게 자지를 빨고 있군 그래. 몽땅 빨아 들일 것 같아."

 

히라타의 음란한 목소리가 울렸다. 

 

"Ah, Please... 주세요, 나의 입에..."

 

무심코 입 밖으로 나온 자신의 말에 제인은 얼굴을 붉혔다. 

조금 전부터 남자들에게 몇 번이나 당869.jpg
했던 정액을 삼킨다고 하는 행위에 어느새 즐거움을 느끼고 있었던 것이다.

 

"제인... 너의 얼굴을 더럽히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내 자지는 그 정도로는 안돼... 

너의 항문에 박아 넣고 나서..."

 

히라타는 그렇게 말하며 제인의 입술에서 자신의 페니스를 뽑아냈다. 

그대로 제인의 팔을 잡아 그것을 쥐게 했다.

 

"아, Ah... 굉장해요."

 

굵었다. 

길었다. 

보이지 않아도 알 수 있었다.

추악하게 살찐 중년 남자에게는 과분할 정도의 우람한 코크가 그곳에 있었다. 

표면에는 몇 개의 돌기로 울퉁불퉁 했다.

혈관이 격렬하게 맥박치고 있는 것도 느꼈다. 

그리고 그 그로테스크하지만 우람한 페니스가 자신의 침으로 번질거리며 음란하게 젖어 있는 것을 느끼자 머리가 멍해져 왔다.

 

"... 하시모토상, 이제 됐나? 난 이제 참을 수 없어..."

 

히라타가 하시모토에게 속삭였다.

 

"글쎄... 슬슬 때가 되었겠지. 바이브를 뺄께."

 

87.jpg
하시모토의 손이 아누스에 박힌 모형 페니스를 천천히 빼내었다. 

단지 몇 센치 침입해 있었을 뿐인데 제인에게 있어서는 무섭기까지 한 존재감이었다. 

지금까지 이물을 넣었던 적이 없는 그 구멍에 조용히 진동하는 물건이 정말로 들어가 있었던 것이다. 

혐오감과 상큼한 쾌감을 계속 주던 바이브는 제인의 앞에 굴러 떨어졌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TS 스포츠 추천인:VIP88
루비바둑이 추천인:골프행진

그누보드5
Copyright © 야설나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