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설] 강도강간4 > 한국야설

본문 바로가기
야설나라에서 불타는 청춘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국야설

[한국야설] 강도강간4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본좌 댓글 0건 조회 768회 작성일 16-11-02 17:11

본문

767.jpg

[한국야설] 강도강간4 

물건을 훔치러 왔다가 강도로 변했고, 그것도 모자라 폭행에 

강간을 하는 상황까지 이르고 말았던 것이다. 그러나 그런 

생각도 잠시. 어차피 일은 벌어졌으니, 처리를 잘 해야 한다 

는 생각이 앞섰다. 여유를 가지자. 마음속으로 그렇게 다짐을 

한 나는, 엎어져 있는 여자에게로 다가갔다. 그리고는 갈아내 

는 듯한 음성으로 다시 중얼거렸다. 

 

"난 원래 이런 놈이 아니었어. 그냥 어떻게 하다보니 이렇게 

된거야. 하기 싫더라도 불쌍한 인간 하나 살려준다고 생각 

해." 

 

그렇게 이야기를 해 준 나는, 여기저기 생채기를 입고 코와 

입에서 피를 물고 있는 여자를 입구쪽에 끌어다놓았다. 호시 

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을 주인여자를 염두에 두었기 때문이 

었다. 여자를 끌어놓은 나는, 곧장 들고 있는 칼로 여자의 옷 

한쪽을 걸었다가 사정없이 당겨 버렸다. 여자의 옷이 양쪽으 

로 갈라지면서 속옷이 그대로 드러났다. 768.jpg 

 

여자의 손이 뒤쪽으로 묶여 있었기 때문에, 앞쪽에서 뭘 하 

기에는 불가능했다. 그래서 여자를 벽쪽에 머리를 박게 해 

놓고 엉덩이를 빼게 한 다음, 팬티를 아래쪽으로 내렸다. 그 

러자 살결이 하얗고 토실토실한 엉덩이가 눈앞

 

에 드러났다. 

허리쪽에서부터 굴곡이 꺾인 선이 그 토실토실한 엉덩이에서 

넘실거렸기 때문에, 보기만 해도 예술적이라는 생각이 들었 

다. 그러나 그런 예술적인 몸매를 감상하고 있을 때가 아니 

었다. 어떻게 일을 치루든 빨리 결과를 봐야 했다. 

 

"움직이지 말고 그대로 있어. 움직이면 콱 쑤셔 버린다." 

 

칼을 여자의 둔부에 대고 문지르면서 겁을 주었다. 그 말을 

알아들었는지 여자가 꼼짝도 않고, 허리를 굽힌 채 서 있었 

다. 이제 내 물건을 꺼내 여자의 질에다 박아넣으면 그만이 

었다. 바지 지펴를 열고 물건을 꺼내면서 주인여자를 돌아보 

았다. 한쪽 벽면에 가만히 기댄 채로 엎드려 있는 주인여769.jpg
자 

는, 체크무늬 여자가 당하는 것이 보기에 안쓰러웠는지 고개 

를 돌린 채로 엎드려 있었다. 

 

그런데 진짜 문제가 생겼다. 이 빌어먹을 물건이 이 중요한 

판국에 작동을 못하는 것이었다. 여자의 엉덩이에 대고 문지 

르기도 하고 가끔씩 질컥거리는 여자의 질속에 억지로 끼워 

넣어 보기도 했지만, 힘이 하나도 없는 것이 그저 물컹거릴 

뿐이었다. 상황이 긴박했기 때문에, 긴장이 되었던 것이다. 

 

몇번씩 여자의 질에 진입을 시도하던 나는, 차츰 진땀을 흘 

리기 시작했다. 마음은 굴뚝같은데, 몸이 안 따라주니 이거야 

말로 미치고 환장할 노릇 아니겠는가? 

 

그렇다고 옳게 진입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TS 스포츠 추천인:VIP88
루비바둑이 추천인:골프행진

그누보드5
Copyright © 야설나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