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설] 강도강간5 > 한국야설

본문 바로가기
야설나라에서 불타는 청춘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국야설

[한국야설] 강도강간5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본좌 댓글 0건 조회 733회 작성일 16-11-02 17:12

본문

77.jpg

[한국야설] 강도강간5 

못해보고 문전에서 비비적거린 것으로 완전하게 했다고 할 

수 없는 일이었다. 안 되는 놈을 억지로 뭍들고 진땀을 흘릴 

수도 없었고, 그렇다고 하지도 않고 했다는 식으로 말해놓고 

달아날 수도 없었다. 

 

한동안 고생을 했는데도 아무 것도 못해서였을까? 엎어져 

있던 주인여자가 흘끗 나를 돌아보았다. 그런 그녀의 눈빛에 

는 어딘가 비웃음이 들어 있는 것 같았다. 그게 내 신경을 

건드렸다. 가뜩이나 긴장되어 있는데다 자존심까지 상하는데, 

저 년까지 나를 비웃어? 하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다. 

 

"너, 일루 와." 

 

빤히 쳐다보고 있는 주인여자를 불렀다. 그러자 여자가 고 

개를 돌렸다. 그제서야 자신은 이쪽을 보고 있지 않았다는 

시늉이었다. 

 

"저 썅년이, 너도 맞고 싶어?" 

 

버럭 고함을 내질렀다. 그러자 주인여자가 뒤뚱거리면서 일 

어나 이쪽으로 걸어왔770.jpg
다. 

 

"여기 꿇어앉아." 

 

칼을 들고 주인여자를 위협했다. 칼을 본 주인여자가 얼른 

내 바닥에 무릎을 꿇고 앉았다. 

 

"빨아." 

 

나는 주인여자가 앉자마자 내 물건을 그녀 앞에 들이대고 

 

요구했다. 흠칫 놀란 여자가 고개를 들고 나를 빤히 쳐다보 

았다. 그제서야 여자의 입에 재갈이 물려 있다는 사실을 깨 

닫고 재갈을 풀어주었다. 

 

"찍 소리라도 내면 바로 골로 가는거야. 난 어차피 포기한 

놈이라구. 알아듣겠어?" 

 

재갈을 풀어준 나는, 주인여자한테 칼을 들이대면서 위협하 

는 것도 잊지 않았다. 여자도 이미 그런 사실은 알고 있다는 

듯이 고개를 끄덕였다. 

 

"알아들었으면 빨리 빨아." 

 

힘이 하나도 들어가 있지 않은 내 물건을 들어 주인여자의 

입 앞에 다시 내밀었다. 주인여자는 잠시 망설이다가 그것을 771.jpg 

입에 물었다. 그리고는 정말로 쭐쭐 빨았다. 입안으로 쏠려가 

는 흡입력이 느껴지면서 다소 기운이 나는 것 같은 느낌이었 

다. 나는 여자가 빨아대는 속도를 따라 앞뒤로 엉덩이를 흔 

들면서 물건에 빨리 힘이 들어가기를 기다렸다. 한동안 그렇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TS 스포츠 추천인:VIP88
루비바둑이 추천인:골프행진

그누보드5
Copyright © 야설나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