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야설] 과학교사14 > 서양야설

본문 바로가기
야설나라에서 불타는 청춘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서양야설

[서양야설] 과학교사14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본좌 댓글 0건 조회 814회 작성일 17-01-23 20:12

본문

876.jpg

[서양야설] 과학교사14 

 요시에는 당장 울 듯한 얼굴로 매달려 있었다. 

계산 대로 일이 진행되어지고 있다. 하라다는 마음 속에서 음흉한 웃음을 짖는다. 하라다 자신이 그만큼 어널(항문)에 집착 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요시에를 완전하게 자신의 성 노예로 하기 위해서라도, 한 번 만큼은 어널(항문)을 정복해 두고 싶은 것이다.

 

 「처음부터 그렇게 솔직하게 나오면, 나도 위협하거나 하지 않아도 되는데. ,자 ! 이제 시작할까? 응!」

요시에도 다소 침착성을 되찾은 것 같다. 하라다는 요시에를 안아 들어 침대에 옮기어, 엎드리게 만들었다. 

 

 「무릎을 세워라 그래야 엉덩이를 쑥 내밀 수 있다」

 요시에는  하라다가 말하는 대로의 포즈를 잡았다. 이제 자신의 각오를 결정할 수 밖에 없었다. 

하라다는 복숭아 모양같은 형태의 좋은 요시에의 엉덩이를 열었다. 묽은 차색의 국화문이 입을 움츠려 부들부들 떠는 것 같은 모습으로 보이고 있다.

 

「여기는 너무 움치려져 있어 넣을 때  고생하기 때문에….」

 하라다는 손에 마요네즈를877.jpg
한 덩어리 짜기 시작하며, 쇠퇴해진 국화 벽을 중심으로 처발라 간다. 

 「앗. . . . .」

 차가움 감촉이 요시에게 스며 들어오며, 신체를 단단하게 한다. 

방안에 마요네즈의 향이 자욱하다. 하라다는 손가락 전체에 마요네즈를 문질러 바르고 손가락을 꼿꼿히 세우게 하여 군게 닫힌 항문을 열며 천천히 삽입 해 나간다.

 

 「. . .아앙, 」

 요시에는 공포에 신체를 부들부들 진동 시키며 흐느껴 울면서 무서운 감촉에 필사적으로 참고 있다. 

 끝까지 삽입된 손가락이, 이번은 천천히 아누스 (똥구멍)로부터 뽑아 내진다. 그 동작을 몇 회인가 반복하는 동안, 손가락이 순조롭게 왕복 하도록 되어 갔다. 하라다가 손가락을 뽑자 무리하게 열린 요시에의 항문이, 폭 하며 작게 입을 열고 있었다. 

하라다는 발기하고 있는 자지에도 마요네즈를 문질러 바르면서, 요시에의 국화벽에 겨냥을 했다.

 

 「아 앗. . ., 악~~~」

아누스(똥구멍)에 단단한 것이 맞는 것을 느낀 요시에는, 불안과 공포에 시트를 힘껏 

잡는다. 

귀두의 앞부분이 똥구멍에 꽂힌878.jpg
다. 

 

 「앗. . . . .」

 요시에가 작은 신음으로 소리를 높인다. 

하라다는 서서히 요시에 안에 돌진해 간다.  보지하고는 또 다른 강한 압박감에 하라다는  깊은 한 숨 내쉬었다.

 

 「악!아퍼 이따히(아퍼) !」

 3분의 1이 들어가자 요시에가 고통으로 소리를 높였다. 

 「선생님, 역시 무리예요, 그만해 주세요…아 이따히」

요시에는 공포와 고통에 얼굴을 굳어지며  애원 한다. 

 

 「거의 다 됐으니까 신체가 힘을 빼고  잠자코 있어」

 「무리입니다, 악. . .이, 이야!. . .아퍼!」

 곳곳이 슨  하라다의 자지가 요시에의 가련한 국화문에 꽂이여 간다. 

 「이야!」

자지가 마침내 끝까지 들어 갈 수 있었다.  타는 것 같은 아픔과 무서운 감촉에,  요시에는 등골을 뒤로 젖히며  절규했다. 입구가 다 찢어져 끊어진 것 같고, 국화벽의 앞부분이 피가 배어 나오고  있다.

 

 「후」

 하라다는 한숨을 쉬었다. 

 마침내 노무라의 모든 구멍을 범해 주었다!

하라다는 깊은 만족감을 나타냈다.  보지이상의 강렬한 압박감을 맛보면서, 자지를 앞으로 뒤로 움직인다. 

 

 「이야! 아퍼 , 이따히!」

 하라다에 좃이 박힐 때 마다 같은 격통에 시달려 요시에는 몇 번이나 아픔을 호소했다. 

 어널(똥구멍)을 잡아 붙이고는 강력한 피스톤 운동을 하기  용이하게 하고있다. 그러나 좁아 터져 있는 똥구멍보다는, 역시 보지의 감촉의 몇 배  깊은 맛이 있다. 게다가 처녀를 잃어, 아직 얕은 요시에의 보지의 야무짐은 날 흥분 시키기에 충분하다. 그러나 이런 능욕에 흐느껴 우는 요시에의 모습을 즐기기에는, 가끔 이런 것도 좋을지도 모른다 하라다는 생각했다. 

 「아 앗, 아프다!이야, 이제 그만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TS 스포츠 추천인:VIP88
루비바둑이 추천인:골프행진

그누보드5
Copyright © 야설나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