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야설] 과학교사16 > 서양야설

본문 바로가기
야설나라에서 불타는 청춘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서양야설

[서양야설] 과학교사16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본좌 댓글 0건 조회 1,094회 작성일 17-01-23 20:12

본문

882.jpg

[서양야설] 과학교사16 

 아무리 뭐라 해도 이런 곳에서 범해지다니. . . . .. 

비참함과 분함에 요시에는 울 것 같이 되는 것을  열심히 견뎠다.

 

 「벽에 손을 붙이고, 엉덩이를 여기에 쑥 내밀 수 있도록 해라.」

하라다의 명령을 받은 요시에는 말해지는 대로 부끄러운 포즈를 취한다.

 

 「오늘은 바로 들어간다」

하라다는 말하면서, 갑자기 요시에의 스커트에 손을 미끄러져 들어가게 해 레몬 옐로우색 판티를 질질 끌어 벋겨 내고 있었다. 그리고 곧바로 사랑스러운 꽃잎을 애무하기 시작한다.

 

 「. . .아. . .」

요시에는 숨을 들이키고 있었다. 

 

 「선생님. . . . .좀 더 상냥하게 해주세요. . . . .앗」

아무것도 없는 조잡한 애무에 요시에가 항의한다. 그러나, 그런 난폭한 손동작 마저도 이제 요시에의 신체는 반응하기 시작해 버린다. 꽃잎으로부터는 밀액이 넘쳐 나오고, 감미로운 전류가 신체 안에 퍼지기 시작한다.

 

 「앗. . .. . . . .」

 「어이 봐라, 입으로는 머라고 말해도, 벌써 너는 보지와 신883.jpg
체 어떻게 좀 해달라고 말하고 있잖아. 응 이 더러운 갈보년 제대로 맛을 보여주지 」

하라다는 이렇게 말하면서 요시에 보지 안에 손가락을 기어들어가게 해 쑤시고 있다.

 

 「, 그런. . . . .앗」

 「이봐, 들리는가 이 갈보야 보지 안에서 뿌직거리는 소리….. 응.    」

 하라다가 보지 안에서 손가락을 움직이면서, 넘쳐 나오는 애액의 음탕한 소리로 미치게 한다. 

마음 안에서는 필사적으로 저항 하지만, 전 신체에 퍼져 오는 감미로운 감각에  저항할 수가  없다,  요시에는 무의식 중에 허리를 내리며 손가락을 더 깊게 받아 들인다.

 

 「좋아, 벌써 좋아 지는 것인가?」

하라다는 자신의 자지를 요시에의 꽃밭에 기대며 그 가련한 보지를 단번에 관통했다.

 

「아 앗!」

 정수리까지 밀어 올라오는 강렬한 충격에, 요시에가 비명을 지른다. 

하라다는 천천히 왕복을 개시한다. 몇 번이나 하라다를 맞아들인 요시에의 보지는, 처녀였던 무렵과 비교하자면 천 양지 차이로  하라다의 자지를 싸 질벽에 꾸욱 조여 넣는884.jpg
다. 

 

 「응, 잘 꼭 조이고 있어, 젖은 상태나 보지살의 감촉도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역시 너는 나가 예상한 대로 였어 명기야 천하에 명기 오직 그것을 위해 태어난 나의 성 노예야……하 학 하~」

 「. . ., 그런. . . . .아 앗!」

하라다의 손이 요시에의 T셔츠를  올리고 뒤로부터 유방을 독수리 잡아 채 듯하며, 몹시 거칠게 원을 그려 돌린다.

 

 「앗, 미쳐, 나 미쳐요 아앙!」

정수리까지 밀려 올르는 강렬한 쾌감에, 녹는 것 같은 감미로운 감각의 이중주, 요시에는 지금 넋을 잃고 유희를 즐기고 있는 듯하다. 하라다의 움직임에 맞추어 허리를 움직여 박자까지  맞추고 있다. 

 

 「아 앗, 다메!. . . . .아이, 이크!」

 가면 갈수록 환희의 폭풍우에 습격당한 요시에는 등골을 뒤로 졎혀 신체를 부들부들 떨수 밖에 없었다 .

 

 「. . . . .으, 나온다」

엑스터시에 이른 요시에 보지의 꾸불꾸불하는 것 같은 반응에, 하라다도  참을 수가 없어 요시에의 보지 안쪽에 흰 물을 내뿜었다. 

 

 「앗. . .아 앗. . . . .」

짜는 것 같은 소리를 높이는 요시에 … 자궁에 박히는 뜨거운 수액을 토해낸다. 

 

 「자, 이제 뒤처리를 잘하기 바란다.」

하라다는 자지를 뽑아 내, 아직 오르가즘의 여운에 싸이고 있는 요시에를 주저앉게 하고 애액과 정액 투성이가 된 자지로 입술을 꽉 누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TS 스포츠 추천인:VIP88
루비바둑이 추천인:골프행진

그누보드5
Copyright © 야설나라 All rights reserved.